유방암 치료제인 타목시펜의 부작용을 확인하세요

게시판 각종 보험관련 정보를 한눈에 점검해보세요.

건강정보

 

최근 대한민국 여성들의 건강에 적신호를 키고 있는 것은 유방암입니다. 이제는 폐경기 이전 여성들에게 유방암 발병률은 60%에 도달했다고 하는데요. 이런 여성암에 대표적으로 쓰이는 치료제는 바로 타목시펜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는 항호르몬제를 말하는 것으로 유방의 에스트로겐 수용체와 같은 것을 억제하면서 다른 쪽으로 유방암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사용하고 잇는데요. 보통은 5년동안 이 약을 복용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이는 부작용으로 인해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타목시펜이라는 치료제의 부작용의 원인은 아무래도 암 세포를 성정하지 못하게 막으면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다른 암의 치료제보다는 부작용이 적은 편이라고는 하지만,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부작용은 안면 홍조 증상입니다. 이는 얼굴, 목 주변에 화끈거리면서 갑자기 붉어지는 증상을 말하는데요. 이 외에도 생리가 불규칙하고 중단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심리적으로 우울증에 걸릴 수 있어 주의하셔야 합니다. 이 치료제는 여성 호르몬을 억제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재발률을 낮추는 것에는 효과가 좋지만, 부작용이 심하다면 이를 제대로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보셔야 합니다.